[CEO&스토리]현태 라뷰티코아 대표

유년기, 헤어디자이너 모습에 감명
낮에는 공부, 밤엔 미용실서 일해
샤니고 원장 만나 진정한 프로로
톱셀럽·VVIP 맡으며 몸값 급상승
청담살롱 첫 도입…세계서도 인정
차홍·성아 등 인재 육성에도 앞장

  • 심희정 기자
  • 2018-01-29 16:15:27
  • 생활
[CEO&스토리]현태 라뷰티코아 대표 '고객이 설레게 마음까지 스타일링…영원한 가위손 꿈꾸죠'
<iframe width="360" height="60" frameborder="0" scrolling="no" style="border: 0px currentColor; border-image: none; overflow: hidden;"></iframe>
<iframe width="340" height="60" id="MobileAd1" frameborder="0" marginwidth="0" marginheight="0" scrolling="no" vspace="0" hspace="0" allowtransparency="true"></iframe>
토털뷰티살롱 ‘라뷰티코아’의 현태(사진) 대표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당대 최고의 스타와 ‘셀럽’들의 헤어를 책임지고 있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헤어 아티스트다. 19세부터 빗과 가위를 잡아 미용계 입문 5년 만에 연봉 2억원의 스타 디자이너로 떠올랐다. 청담 살롱 신화를 만든 라뷰티코아를 설립해 15년째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인물이다. 경영인의 자리에 올랐지만 그는 영원한 ‘가위손’을 꿈꾸고 있다. 하루 10여 명 고객의 머리를 직접 만지고, 동안을 꿈꾸는 여성들을 위해 제품도 만들고, 글로벌 헤어쇼에도 직접 참가해 K뷰티의 위상까지 높이고 있다.  



현 대표는 최근 서울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60세까지 현역에서 근무하는 것이 꿈”이라며 “한국만큼 전 세계적인 펌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곳도 없으며 유명하다는 헤어 아티스트들도 우리를 찾아 토털 미용기술을 배워가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는 그의 해다. 지난해 하반기 홈쇼핑에 출시한 살롱클리닉염색약과 트리트먼트 제품인 ‘리브 인 트리트먼트’가 온라인쇼핑몰에서 매진 행진을 거듭하며 대박을 칠 조짐이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9년 전 배우 송혜교의 머릿결을 호전시키기 위해 축적한 노하우를 집대성한 제품이다. 이미 태국·말레이시아·자카르타·필리핀 등 5개국에 수출도 하고 있다.

◇한류에 K팝이 있다면 한국 미용계에는 K펌이 있다=업계에서는 현 대표를 만나면 어려진다는 소문이 있다. 그가 가장 내세우는 것은 동안룩. 그의 숍을 찾으면 스타일은 기본이며 마음까지 젊어져서 나간다는 것이다. 시간이 황금인 시대에 그는 3초 컨설팅으로 고객과의 조율을 끝낸다.

“고객의 마음을 읽고 가장 잘 맞는 스타일링을 통해 자신감까지 장착해 보내드리거든요. 바지만 입으시는 고객에게 다음에 치마를 입고 오면 싸게 해준다고 하면 그 고객은 다음번에 치마를 입고 나타나 ‘오기 전에 설